2018.10.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0.4℃
  • 맑음강릉 14.1℃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12.7℃
  • 맑음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4.4℃
  • 맑음광주 14.9℃
  • 구름조금부산 16.4℃
  • 맑음고창 13.6℃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13.2℃
  • 구름조금보은 8.9℃
  • 맑음금산 8.6℃
  • 구름많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3.8℃
  • 구름조금거제 16.8℃

사회

'편안한' 교복,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서울교육청이 편안한 교복 만들기를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다소 불편한 정장, 치마교복을 활동성 있는 티셔츠, 반바지 교복으로 바꾸는 '교복 리셋' 움직임이 본격화된 것. 편안한 교복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자.

 서울시 교육청은 지난 7월 30일, 서울 학생의 불편한 교복을 편안한 교복으로 개선하기 위한 '편안한 교복 공론화 추진단' 발대식을 가졌다. 2020년부터 서울 학생 모두 복장 때문에 불편을 겪지 않고, 편안한 교복으로 자율적이고 즐거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게 한다는 방침이다. 불편한 정장이나 치마 형태의 교복 대신 후드티, 반바지 같은 활동성 있는 교복으로 바꾸자는 것이 핵심이다. 편안한 교복은 조희연 서울 교육감의 제2기 공약사항이다. 조 교육감은 "이제는 학생들에게 더 편안하고 자유로운 교복을 제공하기 위한 한 걸을 전진할 때다. 학생들의 창의성과 개성을 일깨우고 미래 교육의 가치를 살리는 방향으로 미래 교복의 본질을 규정해야 한다"고 했다.


   

 

 우리나라의 근대 교복 제도는 이화학당(1886)이 붉은 치마저고리를 복장으로 지정하고, 배제학당(1898)이 도포를 입으면서 시작되었다. 당시 교복은 신학문을 배우는 새로운 계층의 자부심이자 선망의 대상이었으나,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학생을 통제하고 획일화하는데 초점이 맞추어졌고 스타일도 군복 비슷한 형태를 띠게 되었다. 이후 정부는 1983년 교복 자율화를 실시했지만, 3년 후 교장 재량에 따라 교복과 자유복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방향으로 수정해 오늘에 이르렀다. 현재 여학생에게 교복 바지 선택권을 주는 학교가 87%(2018년 5월 통계)에 달하고, 생활복을 채택하는 학교도 늘어나는 추세다.


 외국에서도 교복의 틀을 깨는 분위기는 일고 있다. 일본과 영국 등에서도 최근 '젠더리스(genderless)' 교복이 대세다. 교복의 개념이 여학생이 바지 교복을 입을 자유, 남학생이 치마를 입을 자유 등 성별과 관계없이 입고 싶은 옷을 입을 자유로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복장은 학생들의 생활과 관련이 깊은 만큼 건강권과 자율권을 최대한 보장하고, 학교 구성원이 즐거운 연대감을 갖고 개인 생활과 공동체 생활을 조화롭게 영위할 수 있게 규정되어야 할 것이다. 국민 청원이 7월초를 기준으로 357건에 달하고 있는 '편안한 교복'에 대한 상반된 의견을 살펴보자.


< 찬성 >

1. 활동성이 보장되는 옷을 입을 권리가 있다.

2. 자율적이고 즐거운 학교생활에 도움 된다.

3. 교사와 불필요한 갈등을 줄일 수 있다.

4. 가정 경제에 도움이 된다. - 평균적으로 동복 가격은 14%, 하복은 12%가량 저렴하다고 한다.


< 반대 >

1. 소속감과 책임감이 약해진다.

2. 학생 신분에 맞는 대우와 보호를 받지 못한다.

3. 애교심이 줄어들 수 있다.

4. 학생다운 본분을 다하기 어려워진다.


 찬반의 의견이 분분하지만 무엇보다 우선되어야 하는 것은 학생들이 좀 더 편안해 질 필요는 있다는 것이다. 오랜시간 의자에 앉아 책과 씨름하다보면 불편한 것은 사실이다. 넥타이로 조여진 목은 답답하고 과도하게 강조된 허리선은 보기에도 민망하다. 당장 지금의 교복이 바뀌어 편안한 후드티나 반바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약간의 편리함을 주는 융통성을 발휘하자는 것이다. 그 학교의 특색이나 개성을 표출한다면 소속감은 충분할 것이고, 편안한 교복을 입는다고 해서 학교의 애교심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

 

 중학교에 입학해서 처음 일주일 동안은 교복을 입는 것부터 적응해야 하는 것이 힘들었다. 그다지 민첩하지 않은 성격탓에 셔츠 단추가 많은 것이 불만이었고, 갖춰입어야 할 종류가 많아 제법 시간을 들여야 했다. 물론 지금도 동복 셔츠의 단추 잠그기는 아직도 익숙해지지 않는다. 지금의 교복이 넥타이를 직접 매지 않아도 되고, 허리선도 조절이 가능하며, 구김이 덜 가는 소재로 기능성이 업그레이드 되기는 하였으나 학교에서 생활하기 편안하기까지 한다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교복을 바꾼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거쳐야 할 절차가 많아 현실적으로 체감되기에는 시간이 필요한다는 것도 알고 있다. 하지만 지금부터 선생님, 학부모, 학생 모두가 이 현안에 대해 개선의 노력을 해나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는 바이다.